[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로봇 믿고 투자해도 될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로보어드바이저(로봇+어드바이저)시장이 활짝 열렸다. 인터넷은행 등장으로 시중은행들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 투자자문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로보어드바이저는 고도화된 알고리즘과 빅데이터를 통해 컴퓨터로 포트폴리오를 관리해주는 온라인 자산관리서비스를 일컫는다. 직접 사람을 상대하지 않고 온라인 환경에서 자산 배분을 하기 때문에 개인 맞춤형서비스가 가능하고 낮은 투자금 하한선을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낮은 수수료도 로보어드바이저의 장점이다.

최근 로보어드바이저는 컴퓨터가 단순히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는 수준을 넘어 컴퓨터와 전문가가 투자 자문을 공유하는 '하이브리드형' 서비스로 발전했다. AI가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면 전문가가 포트폴리오를 비교하거나 융합해 최적화된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안하는 방식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달 29일 딥러닝 기반 로보어드바이저서비스 ‘케이봇쌤’(KBotSAM)을 출시했다. 케이봇쌤은 KB자산운용이 자체 개발한 딥러닝 로보 알고리즘을 탑재했다. 경제 흐름, 리스크 요인 등 시장상황과 함께 고객 투자성향을 분석해 스스로 학습하며 투자전략을 결정한다. 고객이 보유한 자금 성격에 따라 여러 개의 포트폴리오를 동시에 관리·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로보어드바이저 엠폴리오를, 우리은행 우리 로보-알파, KEB하나은행 하이 로보를 선보여 똑똑한 AI 투자자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KEB하나은행은 로보어드바이저와 생활금융플랫폼 ‘하나멤버스’를 연계한 서비스를 내놔 실생활 활용도 높였다. NH농협은행은 퇴직연금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인 'NH로보프로'를 올해 일반 펀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은행 관계자는 "4차 산업기술의 핵심으로 은행권에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확산되는 추세"라며 "복잡한 알고리즘이 빅데이터를 분석해 투자자에게 최적화된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세추종·처분효과 줄이는 수단으로 봐야

관건은 수익률이다. 로보어드바이저기술이 무한성장했지만 낮은 수익률이 과제로 지목된다.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안착할 때까지 테스트베드를 충분히 거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이유다.

펀드평가사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은행, 증권사가 판매하는 로보어드바이저펀드는 11개다. 6개월 평균 수익률은 5.43%, 연초 이후 수익률은 2.40%에 그친다. 설정된 지 1년 미만인 펀드가 많아 아직은 수익률이 저조한 셈이다.

로보어드바이저펀드는 증시활황으로 고수익을 내는 다른 펀드와 비교해도 수익률이 떨어진다. 지난달 29일 기준 주요 4차 산업혁명펀드는 1개월 수익률이 많게는 9%를 넘겼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선보인 '한국투자한국의제4차산업혁명펀드'는 최근 1년 47%의 수익을 올렸다. 코스피시장에서 대형주의 주가 상승률이 24.61%인 점을 감안하면 20%포인트 넘게 수익을 올린 셈이다.

금융투자 전문가들은 로보어드바이저를 높은 수익률보다 목표 수익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자산을 배분하고 관리하는 데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해외에서도 로보어드바이저가  높은 수익률을 낼 종목을 찍어주는 '종목 추천'이 아니라 저렴한 비용으로 자산배분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어서다.

권홍진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적절히 분산된 포트폴리오를 운용하는 투자자라면 로보어드바이저가 오히려 위험조정 수익률이 떨어트릴 수 있다"며 "투자역량이 미흡한 사용자의 투자성과를 개선시키고 추세추종, 처분효과 등 행태적 편향을 감소시키는 장점으로 로보어드바이저를 이용하는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57상승 4.9200:41 05/23
  • 코스닥 : 872.96상승 3.5100:41 05/23
  • 원달러 : 1085.40상승 7.800:41 05/23
  • 두바이유 : 79.22상승 0.7100:41 05/23
  • 금 : 77.06상승 0.3900:41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