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귀환, 파사트GT 사전계약… 4320만~5290만원

 
 
기사공유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GT.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코리아가 파사트 GT 사전계약을 시작하며 국내시장 복귀를 선언했다.

폭스바겐의 중형 세단 시장의 기준을 제시해 온 파사트는 1973년 첫 출시 이후 전세계에서 2200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신형 파사트 GT는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유럽형 모델이다. 전세대 대비 디자인, 성능, 안전 및 편의사양 등에서 혁신적인 업그레이드를 이룬 것으로 평가받는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파사트는 지난 40여년간 유럽 시장에서 프리미엄 중형 세단의 기준을 제시해왔던 모델로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MQB 플랫폼이 적용된 최초의 파사트인 신형 파사트 GT는 모든 면에서 완벽한 업그레이드가 이뤄져 가장 경쟁이 치열한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형 파사트 GT는 실내공간이 대폭 넓어졌다. MQB 플랫폼 적용을 통해 휠베이스는 늘리면서 오버행은 짧게 만들어냈다. 이로 인해 전세대 파사트 대비 휠베이스가 74mm가 늘어났고 뒷좌석 레그룸은 40mm 늘어났다.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전면부 LED 헤드라이트와 라디에이터 그릴은 수평으로 이어져 차체를 더욱 넓고 낮아 보이게 만들며 범퍼의 위치 또한 낮아져 보행자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인테리어 디자인도 대폭 바뀌었다. 수평 라인 대쉬보드를 중심으로 좌우로 길게 펼쳐진 크롬 도금 라인과 가운데 위치한 아날로그 시계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이와 함께 고객의 높은 기준을 만족시킬 수 있는 최신 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보행자를 감지할 경우 가벼운 브레이크 조작과 함께 시청각적 신호로 운전자가 전방 상황을 체크하고 대응 할 수 있도록 보조하는 시스템인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과 정체 상태에서도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한 채 정속 주행을 보조해 주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 기능이 국내 출시 폭스바겐 모델 중 최초로 탑재됐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8인치 멀티-컬러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스마트폰의 주요 기능을 차량의 터치 스크린에서 컨트롤 할 수 있는 앱 커넥트 기능도 기본 탑재된다.

일상생활에서의 편의성 또한 대폭 강화됐다. 586리터의 트렁크 적재량은 2열 시트 폴딩 시 1152리터까지 늘릴 수 있다. '키리스 액세스' 스마트키 시스템으로 키를 꺼내지 않고도 차량의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걸 수 있으며, 트렁크 이지 오픈 및 전동 클로징 기능으로 양손이 자유롭지 못할 때에도 편리하게 짐을 실을 수 있다.

파사트GT는 2.0 디젤모델이 4가지 트림으로 도입된다. 2.0 TDI 엔진과 6단 DSG 가 적용돼 최고출력 190마력과 40.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공인 연비는 복합 기준 15.1km/리터다.

가격은 파사트 GT 2.0 TDI가 4320만원, 파사트 GT 2.0 TDI 프리미엄이 4610만원, 파사트 GT 2.0 TDI 프레스티지가 4990만원, 파사트 GT 2.0 TDI 4모션 프레스티지가 5290만원이다.
 

  • 0%
  • 0%


  • 코스피 : 2471.91상승 6.3418:02 05/23
  • 코스닥 : 869.16하락 3.818:02 05/23
  • 원달러 : 1080.70하락 4.718:02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8:02 05/23
  • 금 : 77.28상승 0.8518:02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