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수소전기차, 서울-평창 고속도로 자율주행 성공

 
 
기사공유
자율주행 수소전기차 고속도로 주행사진.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지난 2일 차세대 수소전기차 3대와 제네시스 G80 기반 자율주행차 2대로 서울-평창간 고속도로 약 190km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두 차종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췄다.

현대차는 9일부터 시작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공식 파트너로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전세계에 평창을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시연은 자율주행 스티어링휠(운전대)에 있는 ‘CRUISE’ 및 ‘SET’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시작했다. 5대의 자율주행차는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만남의광장 휴게소에서 출발, 신갈 JC를 거쳐 영동고속도를 질주한 뒤 대관령 IC를 빠져나와 최종 목적지인 대관령 TG에 도착했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는 고속도로의 자연스러운 교통흐름과 연계한 ▲차선유지 및 변경 ▲전방 추월 ▲7개 터널 ▲요금소 2곳 ▲IC(나들목) 1곳 ▲ JC(분기점) 1곳 통과 기능을 선보였다.

앞차의 주행속도가 지나치게 느릴 때 추월차로를 이용해 앞차를 앞질렀으며 IC와 JC를 이용하기 위해 차선을 변경하기도 했다. 도로 폭이 좁아지는 TG의 경우에도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해 안전하게 빠져나갔다.

수백 km에 달하는 장거리 코스를 구간별 법규가 허용하는 최고 속도(100km/h~110km/h)를 구현하며 자율주행기술을 선보인 건 처음이다.
자율주행 수소전기차 고속도로 주행사진 /사진=현대차 제공

국내 고속도로는 교통량이 많은 편이고 예고되지 않은 돌발상황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특성이 있다. 이에 현대차는 경부 및 영동고속도로에서 수십만km에 달하는 시험 주행을 진행하며 데이터베이스를 축적, 자율주행차 성능개선을 진행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초 CES에서 선보인 라스베이거스 도심 자율주행차 대비 주변 자동차들의 움직임 예측, 끼어드는 차에 대한 대응 성능, 차선 변경을 위한 판단 성능 등이 크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기간 동안 평창시내에서 자율주행 체험용 차로 운영한다. 각국 선수단, 올림픽 관계자, 관람객 등 올림픽을 찾는 누구나 현장예약을 통해 자유롭게 자율주행을 체험할 수 있다.

이진우 현대차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은 “현대차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철학은 보다 많은 고객에게 최고의 안전을 제공하고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최대의 편의기능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상상이 현실이 될 자율주행 기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9.29상승 3.7210:34 05/23
  • 코스닥 : 871.04하락 1.9210:34 05/23
  • 원달러 : 1078.10하락 7.310:34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0:34 05/23
  • 금 : 77.28상승 0.8510:34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