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첩첩산중… 오너 이중근 회장 구속에 사업다각화 암초

 
 
기사공유
조세포탈과 횡령 혐의를 받아 구속 수감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김진아 기자

부영그룹이 첩첩산중에 놓였다. 이중근 회장이 지난 2004년에 이어 또 구속되면서 경영공백이 불가피해졌다. 부영그룹은 대부분의 지분을 소유한 고령의 이 회장이 주요 의사결정을 내리는 1인 지배구조 기업인 탓에 그의 공백이 장기화될 경우 심각한 경영상의 타격이 우려될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7일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를 받는 이 회장을 상대로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회장의 구속은 2004년에 이어 두번째다. 이 회장은 당시 회사 자금 27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됐으나 부영 주식 240만주와 188억원 상당의 국민주택채권을 회사에 돌려주겠다는 이 회장의 입장을 감안, 재판부는 그에게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이 회장은 아직도 이를 변제하지 않고 있다. 이는 횡령한 돈을 회사에 반환하지 않고 재판부를 속인 혐의를 받는 배경이기도 하다.

특히 부영그룹은 이 회장이 회사 지분의 대부분을 소유한 사실상 1인 체제의 회사다. 이 회장은 그룹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부영 지분 93.79%를 보유 중이다.

검찰은 계열사가 모두 비상장인 부영그룹을 이 회장이 사실상 1인 기업으로 운영하면서 위법을 저지른 것으로 판단한다. 실제로 총 24곳의 부영그룹 계열사는 모두 비상장사다. 일부 계열사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분을 이 회장이 직접 보유 중이다. 이는 이 회장이 모든 계열사에 강력한 지배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이유다.

임대주택 사업을 담당하는 부영주택의 경우 이 회장이 93.79%의 지분을 보유한 부영이 100% 지분을 갖고 있어 사실상 이 회장 1인 회사나 다름없다.

가장 큰 문제는 이날 이 회장의 구속으로 서민 임대주택 보급과 사회공헌 활동 등에 앞장선 이 회장 본인과 부영그룹이 큰 타격을 받았다는 점이다. 사실상 이 회장 1인 오너 기업인 부영그룹은 최근 이 회장 주도로 빌딩 매입·테마파크 건립 추진 등 사업 다각화를 꾀하며 사세를 확장하는 와중에 주요 의사결정에 나서던 이 회장의 구속은 사업추진에 큰 걸림돌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

여기에 이 회장 장남인 성훈씨의 부영 지분율이 1.64%에 불과하는 등 아직 후계구도를 정리하지 않아 그의 구속수감 기간이 길어질 경우 부영그룹의 침체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사랑으로’라는 주택 브랜드로 유명한 부영은 국내 최대 민간 임대주택 건설업체다. 자본금 5000만원으로 시작해 21조7000억원 규모의 자산을 거느린 회사로 성장했으며 2016년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순위에서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04:56 08/20
  • 코스닥 : 772.30상승 11.1204:56 08/20
  • 원달러 : 1124.90하락 5.204:56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04:56 08/20
  • 금 : 70.38상승 0.7804:56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