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석 5급장애, 과거 교통사고로 인한 후유증… "손목관절염, 70대 수준"

 
 
기사공유
방송인 이윤석이 5급장애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윤석 5급장애. /사진=아빠본색 제공

오늘(7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이윤석의 정형외과 검사 결과가 공개된다.

이윤석은 1997년 ‘허리케인 블루’로 활동하던 당시 교통사고로 왼쪽 팔을 크게 다쳐 5급 장애 판정을 받았다. 겨울에 특히 심해지는 팔의 통증 때문에 힘들어하는 그는 아내 김수경과 함께 병원으로 향한다.

엑스레이 검사 결과 이윤석의 왼쪽 팔에는 10cm가 넘는 철심이 그대로 박혀 있었다. 게다가 사고 후 제대로 재활치료를 하지 못해 손목 관절이 울퉁불퉁하고 좁아진 상태. 이를 본 의사는 “손목 관절염은 이미 70대 수준이다”라며 재활치료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이윤석은 “(사고 후) 빨리 복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먹고 살려고 그랬다”고 심정을 토로한다. 이에 MC들은 “맨날 허약하다고 한 게 미안하다”, “팔 상태가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며 위로의 말을 전한다.

교통사고 후유증을 고백한 이윤석, 그리고 이윤석의 건강을 위한 '보살 아내'의 내조 현장은 7일 오후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83상승 26.6423:59 02/17
  • 코스닥 : 848.03상승 18.6423:59 02/17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17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17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