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통행 취약지역’ 지도로 만든다

 
 
기사공유
서울시가 ‘통행 취약지역’을 지도로 만들기로 했다. 사진은 서울 숭인동의 한 골목 계단.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통행 취약지역에 대한 첫 현황조사에 나선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토지정보 상에 ‘자동차 통행 불가능’으로만 표시된 도로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다. 또 왜 통행이 불가능한지까지 분석하고 이 자료를 포함해 통행 취약지역 위치정보가 표시된 지도를 구축할 계획이다.

조사는 개별공시지가 토지특성조사(2018년 2월~10월)시에 계단이나 축대로 막힌 도로, 막다른 도로 같이 통행이 불가능한 도로의 세부적인 현황을 함께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개별공시지가 토지특성조사에서는 크게 자동차 통행 가능 여부에 따라 도로를 구분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렇게 구축된 통행 취약지역 위치정보를 장애인‧노약자 등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안전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 시민안전 지원체계를 보다 촘촘하게 만들 방침이다.

서울시는 우선 올해 4개 자치구(강북구‧양천구‧금천구‧관악구, 1만6071필지)를 시범 구로 선정해 도로 조사를 실시하고 구축된 자료에 대한 활용도 분석·검토 및 보완 등을 거쳐 내년부터는 25개 전 자치구를 대상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통행 취약지역에 대한 위치정보 제공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외된 교통약자에 대한 배려를 실천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시민 안전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2.40상승 4.3418:03 11/16
  • 코스닥 : 690.18상승 8.818:03 11/16
  • 원달러 : 1128.50하락 0.718:03 11/16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6
  • 금 : 66.49상승 1.118:03 11/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