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속 'En선생'은 고은?… 류근, 실명 공개 "드디어 수면 위로"

 
 
기사공유
손석희 앵커(왼쪽)와 최영미 시인.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최영미 시인의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이 주목받는 가운데 최영미 시인의 시 '괴물'에 등장한 'Ent선생'의 정체를 놓고 누리꾼들의 공방이 뜨겁다.

앞서 최 시인은 지난해 12월 계간지 ‘황해문화’에 실린 ‘괴물’이라는 시를 통해 문단 내 성폭력을 고발했다. 그는 작품에서 ‘En선생’을 가리키며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 ‘유부녀 편집자를 주무르는’ 등의 표현으로 원로 시인의 행동을 노골적으로 묘사했다. 또 'En선생’이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적었다.

많은 누리꾼들은 이 시에 나오는 '노털상'은 노벨상이고 En은 고은의 이름이라며 고은 시인을 'En선생'의 정체로 추측했다.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사진=류근 시인 페이스북 캡처

이 같은 상황에서 류근 시인이 En선생의 실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류근 시인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몰랐다고? 고은 시인의 성추행 문제가 드디어 수면 위로 드러난 모양이다. 최영미라는 시인께서 지난 가을 모 문예지의 페미니즘 특집에 청탁받아 쓴 시가 새삼 주목을 끌고 있는 것이다. 놀랍고 지겹다"고 밝혔다.

이어 "60~70년대부터 공공연했던 고은 시인의 손버릇, 몸버릇을 이제서야 마치 처음 듣는 일이라는 듯 소스라치는 척하는 문인들과 언론의 반응이 놀랍고, 하필이면 이 와중에 연예인 대마초 사건 터뜨리듯 물타기에 이용 당하는 듯한 정황 또한 지겹고도 지겹다"며 'En선생'의 정체를 고은으로 단정지었다.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본인을 현대시를 전공한 대학원생이라고 소개한 A씨는 한 커뮤니티에서 "En? 고은일 수밖에 없다. 만인보 쓸 때부터 제정신 아닌 거는 알았는데, 몹쓸짓도 하고 다니는지는 몰랐다. 하긴 그딴 걸 책으로 내는 게 나무에 몹쓸 짓이지만"이라고 밝혔다.

kyc3****은 "고은 시인은 진솔하게 숨김없이 밝혀야 된다 그리고 모든 여성에게 사과하라. 지금까지 작품을 분서갱유하고 절필해라"라며 고은에게 사죄를 요구했다.

한편 "저렇게 나이 많고 노벨문학상 (후보인) 고은이 만졌겠노", "고은으로 또 몰아가는거 봐라. 아니면 어쩌려고?", "확실한 거만 보도해라" 등 고은이 아닐 수도 있다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안녕하십니까. 강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7.11상승 1.9910:30 02/21
  • 코스닥 : 873.99상승 9.5810:30 02/21
  • 원달러 : 1077.20하락 7.310:30 02/21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10:30 02/21
  • 금 : 1354.30상승 23.910:30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