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에 활력 불어 넣는다”… 서울시, 도시재생 본격화

 
 
기사공유
서울시가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본격화 한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이화동의 한 골목길.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는 도시의 역사와 함께해온 역사문화유산이자 삶의 공간인 골목길을 일‧삶‧놀이가 어우러진 곳으로 재생하는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 일정 구역을 정해서 ‘면’ 단위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골목길을 따라 1km 이내의 현장 밀착형 소규모 방식의 ‘선’ 단위 재생 개념을 새롭게 도입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핵심은 골목길의 ▲역사문화적 숨길 보존 ▲낙후된 환경 개선 ▲공동체 되살리기다. 예컨대 바닥이 파손되고 조명이 없어 어둡고 위험했던 골목길 주변 생활환경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하고 일부 폐가를 활용해 카페‧식당, 마당 등으로 조성해 골목 활성화와 일자리 공간으로 활용한다. 아울러 주민 주도로 담장 낮추기, 골목 마당 공유, 내 집 수선하기 같은 사업도 함께 병행 추진 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에 착수한 ‘서울형 골목길 재생 기본계획’ 용역을 다음달 마무리하고 오는 5월까지는 골목길 재생사업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기본계획 수립과 병행해 용산구와 성북구 2곳 골목길을 시범사업지로 선정해 주민 주도로 사업을 진행한다. 또 각 지역별로 주민, 자치구, 지역 전문가와 함께 현장 주민설명회, 심층면접, 객관적인 실태분석 등을 거쳐 5월 중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연내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기존 도시재생사업이 비교적 대규모로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다 보니 주민들의 직접적인 참여가 어렵고 재생사업에서 소외됐던 지역은 그 효과를 체감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던 만큼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병행해 도시재생사업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4.84하락 7.0715:16 05/24
  • 코스닥 : 872.94상승 3.7815:16 05/24
  • 원달러 : 1079.90하락 0.815:16 05/24
  • 두바이유 : 79.80상승 0.2315:16 05/24
  • 금 : 76.65하락 0.6315:16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