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대우건설 인수 발 빼나… 인수 포기설 모락모락

 
 
기사공유
서울 역삼동 호반건설 사옥. /사진=호반건설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이 인수를 포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8일 건설업계와 투자은행(IB) 업계에 등에 따르면 호반건설은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산업은행 및 매각주관사에 대우건설 인수 추진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은 전날 대우건설이 발표한 지난해 실적 발표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대우건설은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모로코 사피 발전소에서 3000억원 규모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4분기에만 143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 측은 모로코 발전소 현장에서 장기주문제작 자재 손상 등 원가상승요인이 발생해 이에 대한 잠재손실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대우건설은 앞으로 해외 부문 추가 손실은 없다고 강조하지만 ‘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격’이란 업계의 부정적 평가 아래 인수 추진에 나선 호반건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머니S와의 통화에서 “회사 M&A팀이 산업은행 관계자를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공식 입장이 정리 되지 않은 데다 아무것도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83상승 26.6423:59 02/17
  • 코스닥 : 848.03상승 18.6423:59 02/17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17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17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