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류마티스 관절염과 퇴행성 관절염, 어떻게 다를까

 
 
기사공유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류마티스 관절염’은 어느 날 갑자기 발병하는 것이 특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수가 매해 25만명 가량 으로 환자의 나이도 광범위한 분포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상관없음/사진=이미지투데이

류마티스 관절염은 관절을 싸고 있는 윤활막에 염증이 생겨, 면역 체계에 이상이 생기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보통 면역 체계는 외부에서 나쁜 물질이나 균이 침투하면 이를 막아줘야 하는데, 엉뚱하게 자신의 몸을 공격하며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밝혀진 발병 원인 중 ‘흡연’이 있다. 흡연으로 폐에 염증 반응이 생기면 그로 인해 면역의 오작동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잇몸질환이나 유전적 요인도 발병 원인으로 추측된다.

많은 환자가 류마티스 관절염과 퇴행성 관절염 증상을 혼동하는데, 두 질환은 증상에서 명확한 차이가 난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발병하면 손가락과 발가락, 손목 등 작은 관절에서 주로 통증이나 부종이 발생한다.

반면, 연골이 닳아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은 무릎 관절이나 고관절, 발목 등 체중이 많이 실리는 관절에서 통증이 주로 느껴진다. 또 퇴행성 관절염은 여러 해 동안 서서히 진행되고, 어느 한쪽 관절에서 시작하며 관절 이외에는 특별한 전신증상은 없다.

반면 류마티스 관절염은 어느 날 갑자기 발병하며, 양쪽 관절에서 동시에 증상이 나타나며 열이나 체중감소나 피곤 등의 전신증상을 동반한다.

정형외과 전문의 이수찬 원장은 “중년 이상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경우는 퇴행성 관절염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단순히 증상만으로 판단은 금물이다”라며 “관절염 진단에서 혈액검사나 엑스레이는 보조적인 역할을 하고 증상의 지속적인 관찰과 염증의 관절 침범에 대한 판단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통증이 특정 관절에서 점차 다른 관절로 퍼져 아픈 관절의 수가 증가한다는 것과 통증이 대칭적으로 온다는 특징이 있다. 왼쪽 무릎이 아프면 오른쪽 무릎도 아프고, 왼쪽 손목이 아프면 오른쪽 손목도 같이 아프다. 문제는 일단 발병하면 없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개인차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진행이 빨라 발병 후 1~2년 이내에 급속도로 관절 변형이 오는 경우가 많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예방법을 따로 논할 수는 없지만, 발병 후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걷기, 자전거 타기, 수영 등 관절에 충격은 적으면서 관절 주변 근육을 강화하고 유연성을 높이는 운동이 병의 진행을 늦추는 데 도움을 준다. 관절이 빨갛게 붓거나 후끈거리는 경우에는 냉찜질을 한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의심되는 경우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와 검사를 통해 건강한 생활로의 복귀뿐 아니라 이제는 완치를 기대해 볼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2:12 08/17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2:12 08/17
  • 원달러 : 1124.90하락 5.222:12 08/17
  • 두바이유 : 71.43상승 0.6722:12 08/17
  • 금 : 69.60하락 1.0622:12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