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설 임박해도 꺾이지 않는 아파트값

 
 
기사공유
서울 아파트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는다. 통상 설 연휴가 임박하면 겨울 비수기에다 명절 분위기로 인해 집값이 숨 고르기 양상을 보이지만 올해는 반대 양상이 전개됐다.

재건축 연한 연장 이슈나 초과이익환수제 부담금 예상액 공개 등으로 재건축 호가 상승세가 다소 누그러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서초구 반포주공 시세가 급등하면서 상승폭이 재차 확대됐다. 여기에 성동, 서대문 등 강북 도심 지역과 경기도 과천, 분당신도시 등 강남 대체지역들 역시 매물 품귀와 지역 간 시세 차 메우기 현상으로 일제히 강세를 유지했다.

이달 첫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전 주보다 상승률이 0.03%포인트 커지면서 0.57%를 기록했다.

서울 매매시장은 ▲서초 1.13% ▲송파 0.98% ▲성동 0.94% ▲서대문 0.74% ▲강남 0.67% ▲양천 0.52% ▲마포 0.47%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 0.75% ▲광교 0.69% ▲위례 0.55% ▲판교 0.36% ▲평촌 0.26% 등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지역이 오름세를 주도했다. 반면 일산(-0.03%)은 매수 약세를 보였다.

경기·인천은 ▲과천 1.50% ▲의왕 0.18% ▲성남 0.15% ▲용인 0.15% ▲광주 0.15% 뛴 반면 안성(-0.14%), 이천(-0.05%)은 떨어졌다.

서울 전세시장은 ▲송파 0.56% ▲구로 0.29% ▲서대문 0.21% ▲중랑 0.17% ▲동대문 0.16% ▲중구 0.15% 상승했다.
신도시는 ▲광교 0.42% ▲판교 0.14% ▲평촌 0.04% 올랐고 김포한강(-0.14%)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과천 0.64% 오른 반면 시흥(-0.18%), 안성(-0.14%), 평택(-0.13%), 광명(-0.11%)은 떨어졌다.

가격급등의 피로감이 쌓이고 정부가 재건축 등의 규제 압박 수위를 높였지만 서울을 중심으로 한 아파트값 상승세는 좀처럼 잡히지 않는다. 워낙 매물이 없다보니 한 두건의 거래가 시세를 끌어 올리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는 모습이다.

단기에 신규 공급물량을 늘릴 수 없는 상황에서 이 같은 시장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양도세 중과를 피하기 위한 다주택자 등의 매물 출시 여부다. 하지만 집주인들이 매물 출시에 소극적이기 때문에 설 이후에도 매도 우위의 시장 분위기는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 0%
  • 0%


  • 코스피 : 2247.88상승 0.8316:40 08/20
  • 코스닥 : 769.78하락 2.5216:40 08/20
  • 원달러 : 1123.10하락 1.816:40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6:40 08/20
  • 금 : 70.38상승 0.7816:40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