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건설, 730억 규모 서울 동선2구역 정비사업 수주

 
 
기사공유
서울 동선2구역 제일풍경채 투시도. /사진=제일건설
제일건설은 서울 성북구 동선동4가 304-2 일대 동선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동선2구역은 대지면적 1만5637㎡ 규모에 용적률 237%를 적용해 지하 3층~지상 20층 8개동 전용면적 39~84㎡ 326가구(테라스하우스 59㎡ 29가구 포함)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수주금액은 약 730억원(부가세 별도)이며 내년 5월 착공 뒤 29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1년 10월 입주예정이다.

제일건설 관계자는 “서울 정비사업에서 시공사로 선정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성북구 첫 제일풍경채인 만큼 이 일대 최고의 랜드마크 아파트를 짓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6.53하락 5.3815:08 05/24
  • 코스닥 : 873.48상승 4.3215:08 05/24
  • 원달러 : 1079.80하락 0.915:08 05/24
  • 두바이유 : 79.80상승 0.2315:08 05/24
  • 금 : 76.65하락 0.6315:08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