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씨, 평창프로젝트 특혜 의혹에 "대통령 아들이라고 역차별"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사진=머니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야권과 일부 언론이 제기한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 참여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반발했다.

문준용씨는 지난 8일 신헌준 법률사무소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이번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는 정부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원 없이 민간기업이 자율적으로 주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나 공공기관의 개입·관여의 소지가 전혀 없으며 저의 출품은 특혜를 받는 것이 아니다”고 특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또 문씨는 “충분한 기간 동안 작가로서 국내외 주요 전시회에 참여하는 등 역량을 인정받아 이 전시회에 초대받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앞서 논평을 통해 문준용씨의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른정당 대변인에 대해서도 사과를 촉구했다. 바른정당 황유정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논평에서 “문씨가 공정한 심사로 선발됐다고 하지만 개인의 선호가 심사기준이 되는 예술세계에서 이 같은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평창올림픽을 기념해 평창올림픽미디어아트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휴로인터랙티브가 기획한 프로젝트 '平窓: peace over window'는 감자창고 등 평창 전역 6개 공간에서 진행되고 있다. 문준용씨는 해당 전시에 '소리를 향한 비행'이라는 작품으로 참여했다.

다음은 준용씨의 입장문 전문이다.

최근 일부 정당과 언론에서 저의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 참여와 관련 특혜 의 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입장을 밝힙니다.

이번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는 정부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원 없이 민간 기업이 자율적으로 주최하였습니다. 따라서, 정부나 공공기관의 개입•관여의 소지 가 전혀 없으며, 저의 출품은 특혜를 받는 것이 아닙니다.

부족한 예산 속에 많은 분들의 재능기부로 어렵게 이루어진 전시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많은 분들의 노력에 오명이 씌워지고 가치가 훼손되었습니다. 저는 충분한 기간 동안 작가로서 국내외 주요 전시회에 참여하는 등 역량을 인정받아 이 전시회에 초대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무분별한 특혜 의혹 제기는 제가 힘들게 쌓아온 실적을 폄훼하는 행위입니다.

이런 식으로 제가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모든 작품 활동에 비방을 일삼는 다면, 앞으로 ‘개인 문준용’, ‘작가 문준용’으로서 어떠한 활동도 하지 못하게 됩니다. 오히려 역차별을 받는 것입니다. 작가로서 쌓아온 모든 것들이 폄훼되고 향후 생업에 치명적인 피해를 받게 됩니다. 또한 저에게 기회를 준 전시 관계자들까지 도 피해를 입게 됩니다.

앞으로 이러한 무분별한 비방을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논평을 발표한 바른정당 대변인은 사과하십시오. 그리고 인터넷 등을 통하여 이뤄지고 있는 저에 대한 비방도 중단되기를 바랍니다.

2018년 2월 8일
작가 문 준 용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