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유라 “의상 끈 풀려 힘들었지만 팬들 응원에 힘 얻어”

 
 
기사공유
민유라가 경기 도중 의상 끈이 풀려 어려움에 처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 했다. /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동계 올림픽 첫 무대에 나선 민유라(23)가 아쉬움 속 경기를 마무리했다.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은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이벤트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 출전해 51.97점(기술점수 24.88점+예술점수 27.09점)을 얻었다.

민유라는 긴장 속 첫 올림픽 무대에 섰지만 연기 도중 상의 어깨 끈이 풀려 위기를 맞았다.

민유라는 경기 진행 내내 끈이 풀린 의상에 신경 써야 했다. 이로 인해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는 레벨 1 판정을 받기도 했다. 아쉬움 속 경기를 끝냈지만 민유라는 팬들의 응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경기 후 민유라는 “시작부터 의상 풀렸는데 음악이 시작돼 어쩔 수 없었다”며 “올림픽 무대에서 실수가 나와 너무 아쉽지만 팬들이 큰 응원이 있어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09:14 02/24
  • 코스닥 : 874.78상승 4.5609:14 02/24
  • 원달러 : 1077.20하락 7.309:14 02/24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09:14 02/24
  • 금 : 1354.30상승 23.909:14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