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돈 찾아 가세요… ‘내보험 찾아줌’ 숨은 보험금 아직도 6.5조

 
 
기사공유
숨은 보험금 통합조회 서비스 ‘내보험 찾아줌’을 통해 6주간 8310억원 주인을 찾았지만 아직도 숨은 보험금이 6조5000억원 가량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문을 연 뒤 접속자가 폭주한 숨은 보험금 통합조회 온라인 서비스 ‘내보험 찾아줌’이 화제다. 이 서비스를 연 뒤 6주간 8310억원이 주인을 찾았지만 아직도 6조5000억여원의 보험금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1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8일 서비스를 시작한 내보험 찾아줌에 지난달까지 214만명이 방문했다.
이 중 59만건에 해당하는 8310억원이 주인을 찾았다.

보험 계약 기간 중 특정 시기에 지급 사유가 생기면 만기 전에라도 주는 보험금인 중도보험금이 4503억원(40만건)으로 가장 많았다.

만기는 지나고 소멸시효는 끝나기 전에 해당하는 만기보험금은 2507억원(6만건)을 찾아갔으며 소멸시효가 지난 휴면보험금은 839억원(13만건), 미청구 사망보험금은 461억원(4000건)이 주인에게 돌아갔다.

내보험 찾아줌 조회로 2억원을 찾아간 사람도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1998년 자녀를 위한 보험에 가입한 A씨는 그의 자녀가 2000년 7월 1급 장해진단을 받았다. 이 사유로 20년간 매년 1000만원씩 분할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잘 몰라서 한번만 청구해 받고 이후로는 청구하지 않았다.

A씨는 이후 세 자녀를 키우고 이사를 다니다가 최근 뉴스에서 숨은 보험금 찾아주기 소식을 듣고 미수령 보험금이 이자까지 쳐서 2억원에 달한 사실을 알고 보험금을 수령했다. 그는 보험금을 수령해 빠듯한 살림으로 장애인 시설에 맡겼던 딸도 집에 데려온 것으로 알렸다.

한편 금융위는 내보험 찾아줌을 열면서 숨은 보험금 규모를 7조4000억원 정도로 추산 중이며 아직 6조5000억원이 넘는 숨은 보험금이 남은 것으로 파악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57상승 4.9217:05 05/22
  • 코스닥 : 872.96상승 3.5117:05 05/22
  • 원달러 : 1085.40상승 7.817:05 05/22
  • 두바이유 : 79.22상승 0.7117:05 05/22
  • 금 : 77.06상승 0.3917:05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