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찬 갑상선암, 양세형, 일부러 아무렇지 않은 척 한 이유

 
 
기사공유
양세찬이 갑상선암 수술 당시 형 양세형이 일부러 아무렇지 않은 척을 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양세찬 갑상선암. /사진=SBS '미우새' 방송캡처

양세형 양세찬 형제는 지난 1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양세찬의 갑상선암 수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이날 양세찬은 "사실 난 아픈 건 아니었다. 병명이 아픈 거지 난 아픈 사람이 아니었다. 형이랑 건강검진을 받다가 초음파를 하는데 이상 징후가 발견됐다더라. 조직검사를 했는데 시간이 지나 '코빅' 녹화 도중 전화가 왔다. 양성으로 판단돼 갑상선암이라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양세형은 "깜짝 놀랐다. 그때 눈앞에 깜깜해질 정도로 쇼크가 왔는데 내가 당황한 모습을 보였을 때 '얜 의지할 데가 없겠구나'란 생각이 드는 동시에 내가 센 모습을 보여줘야겠다 그래서 '됐어. 아무것도 아니래. 까불지 말고. 잠깐, 보험 들었었나?' 이랬다"고 고백했다.

이어 양세형은 "0.1초도 안돼 생각한 게 뭐였나면 동생이 수입이 0원이거나 딸린 가족이 있다 하더라도 난 자신 있는 거다. 얘를 먹여 살릴 자신이 말이다"고 덧붙였다.

양세찬 역시 "나도 그래. 그런 일은 없겠지만 형이 무슨 일이 있으면 아깝지 않게 해줄 수 있다"고 화답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88상승 0.8318:33 08/20
  • 코스닥 : 769.78하락 2.5218:33 08/20
  • 원달러 : 1123.10하락 1.818:33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8:33 08/20
  • 금 : 70.38상승 0.7818:3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