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객기 추락, 모스크바 인근서 대참사… "탑승 71명 전원 사망"

 
 
기사공유
러시아 여객기 추락. 러시아 사라토프 에어라인 여객기 사고 현장. /사진=러시아투데이 홈페이지 캡처

러시아 지역 항공사 사라토프 에어라인의 여객기 AN-148이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동부 외곽의 라멘스키 지역에 추락해 탑승객 71명이 전원 사망했다.

현지 언론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여객기에는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막심 소콜로프 러시아 교통장관은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유전자 검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러 가지 정황을 판단컨대 생존자는 없을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가족 친지들 생체조직을 이용한 유전자 검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추락한 여객기는 이날 오후 2시24분 남부 오렌부르크주 도시 오르스크로 향하기 위해 도모데도프 공항에서 이륙한 뒤 2분만에 레이더망에서 사라졌다.

여객기 잔해는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40km 떨어진 라멘스키 지역 스테파놉스코예 마을 벌판에서 발견됐다.

당국은 구급 인력 150명을 현장에 배치하는 한편 항공사의 안전 규칙 준수 여부와 기상 조건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23:59 02/24
  • 코스닥 : 874.78상승 4.5623:59 02/24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24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24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