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北 예술단 공연 합류 배경은? "공연 당일 연락 받고 출연"

 
 
기사공유
/사진=청와대 제공

소녀시대 서현(서주현·27)의 북한 예술단 공연 합류가 공연 당일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현 측 관계자는 12일 "공연 당일 급하게 연락받고 참여한 것이다. 미리 준비하게 아니라 갑자기 연락받고 무대에 오르게 됐다. 북측 공연 보컬이 모두 여성이었고 우리 남성 가수를 출연시키기엔 편곡할 시간이 부족했다. 관객 중 나이 드신 어르신들을 고려해 인지도가 높은 가수 중에서 섭외했고, 짧은 기간 연습을 같이할 가수 대상자 중 서현 씨 측에서 흔쾌히 응해 출연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그는 "청와대에서 다른 이유는 설명하지 않고 '꼭 참석해줬으면 좋겠다'고 출연을 요청했다"며 "두 곡을 요청했고 그중 한곡은 당일 익혀서 무대에 올랐다. 갑작스럽게 결정돼 무대 리허설 등을 할 시간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빠르게 진행된 터라 리허설 없이 간략하게 이야기로 무대 순서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처음 북측 공연단은 연습 기간 문제로 남북 가수 합동 공연에 난색을 표했으나 우리 측의 설득으로 남북 공동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현은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피날레에서 북한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함께 불러 기립박수를 받았다. 서현은 '우리의 소원'을 부른 뒤 북한 예술단원과 포옹했는데 이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동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57상승 4.9200:38 05/23
  • 코스닥 : 872.96상승 3.5100:38 05/23
  • 원달러 : 1085.40상승 7.800:38 05/23
  • 두바이유 : 79.22상승 0.7100:38 05/23
  • 금 : 77.06상승 0.3900:38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