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전국 땅값 ‘톱10’ 싹쓸이… 1위 네이처리퍼블릭, 얼마?

 
 
기사공유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사진=뉴스1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서울 명동이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은 15년째 전국 최고지가 자리를 지킨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2018년 표준지공시지가’에 따르면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169.3㎡)은 ㎡당 공시지가가 913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6.2% 상승한 수준으로 2004년부터 15년째 전국 1위다.

2위는 우리은행 명동지점(392.4㎡)으로 ㎡당 공시지가가 8860만원을 기록했으며 3위는 유니클로 명동중앙점(300.1㎡, ㎡당 872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명동에 위치한 ▲토니모리(71㎡, 8540만원) ▲VDL(66.4㎡, 8360만원) ▲레스모아(195.4㎡, 8220만원) ▲톱텐(112.9㎡, 8210만원) ▲라네즈(108.4㎡, 8120만원) ▲아이오페(466.1㎡, 7630만원) ▲LUSH(59.5㎡, 7440만원) 매장이 4~10위를 차지했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부산 부산진구 금강제화 매장(394.7㎡)이 ㎡당 2760만원으로 가장 높은 공시지가를 나타냈다.

한편 전국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낮은 곳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 임야(1만3686㎡)로 ㎡ 공시지가가 205원에 불과했다. 이는 전국 1위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의 44만5366분의1 수준이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