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올해 해외여행 간다…동남아시아 > 일본 > 유럽 순

 
 
기사공유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올해 해외여행을 갈 계획이 있으며, 여행 장소는 동남아시아 지역을 가려는 이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시원스쿨
외국어 교육 전문 기업 시원스쿨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시원스쿨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20~50대 남녀 직장인 7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먼저 올해 해외여행을 갈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설문참여자 중 72.9%가 ‘해외여행 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그 정도는 연령에 비례했다. ▲20대 직장인 64.9% ▲30대 73.0% ▲40대 75.7% ▲50대 79.2%로 연령이 높을수록 해외여행을 갈 계획이라는 응답자가 많았던 것.

해외여행을 가려는 이유(*복수응답)는 ‘친구들 또는 가족과 추억을 쌓고 싶어서’가 응답률 50.8%로 가장 많았고 ‘휴식 및 재충전의 시간이 필요해서(42.2%)’가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특별한 이유 없이 해외에서 휴가를 보내고 싶어서(17.7%) ▲부모님 생신 및 결혼기념일 등을 기념하기 위해서(10.4%) 란 의견도 나왔다.

그렇다면 해외여행을 가고 싶은 장소로 꼽은 지역은 어디일까? 조사결과, 필리핀과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가겠다는 의견이 27.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일본(16.1%) ▲유럽(프랑스, 독일, 스위스 등_14.3%)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해외여행지를 고르는 기준은 주변 지인의 추천에 의한 결정이 30.9%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TV예능프로그램이나 드라마 등에 나온 곳을 보고(22.5%) ▲환율이나 정치, 치안 안정성 등 조건을 보고(15.0%)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 올라온 사진을 보고(14.4%) 여행지를 고른다고 답했다.

해외여행을 갈 시기로는 ▲명절이나 연말 등 특수 시즌을 제외 한 달에 개인 연차를 활용해 다녀오겠다(53.2%)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황금연휴기간이 없어서인지 설이나 추석 등 명절 연휴기간을 이용해 다녀오겠다는 사람은 각 6.0%와 5.1%로 그리 많지 않았다.

한편 해외여행을 대비해 준비하고 있는 것이 있는지 질문 결과, ▲현지에서 사용할 외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38.2%)는 의견과 ▲여행경비 마련을 위해 저축 또는 절약(37.5%) 중이라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