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해야”

 
 
기사공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사진=뉴시스DB
법제처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명계좌에 대해 과징금 부과 대상이라고 판단했다. 이는 ‘과징금 부과가 어렵다’는 금융위원회의 기존 법 해석을 뒤집은 결정이다.

금융위는 12일 “지난달 법제처에 요청한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 법령해석 건에 대해 법제처가 ‘과징금을 원천징수해야 한다’고 회신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일 금융위는 이 회장의 차명계좌 중 금융실명법 시행 이전 개설돼 실명전환의무 기간에 전환한 계좌에 대해 과징금 징수 대상인지 여부에 대해 논란이 일자 법제처에 해석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법제처는 “금융실명제 실시 이전에 개설된 차명계좌를 실명제 실시 후 실명전환의무기간(2개월) 내에 전환했지만 이후 해당 계좌의 자금 출연자가 따로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경우 해당 계좌를 실명으로 전환하고 금융기관은 금융실명법에 따라 과징금을 원천징수해야 한다”고 회신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국세청·금감원 등 관계기관과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함께 대응할 계획이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88상승 0.8319:34 08/20
  • 코스닥 : 769.78하락 2.5219:34 08/20
  • 원달러 : 1123.10하락 1.819:34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9:34 08/20
  • 금 : 70.38상승 0.7819:34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