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가면 논란' 2라운드, 이번엔 무슨 말 했나

 
 
기사공유
하태경 '가면 논란' 2라운드. 북한 응원단이 지난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 응원에서 쓴 가면. /사진=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북한 응원단의 가면 논란에 대해 “가면 속 얼굴이 김일성의 젊은 시절 모습이 확실하다”며 “시간이 지나면 내 얘기가 맞다는 게 입증 될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하 의원은 13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정은이 신세대 우상화를 북한이 아닌 한국에서 실험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 응원단은 지난 10일 남북 아이스하키 여자 단일팀과 스위스의 경기에서 김일성의 젊은 시절을 연상케 하는 남자 가면을 쓰고 응원에 임했다.

당시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면 속 얼굴은 김일성의 젊은 시절 모습이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이날 “북한 최고의 미남은 김일성이며 실제 잘 생겼다”며 “가면 속 얼굴이 인민배우 리영호라는 반론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페이스북에 김일성 젊은 시절 사진과 리영호, 가면 속 얼굴을 비교해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현실상 최고 존엄 눈 부위에 구멍을 낼 수 없다는 반론에 대해서는 “가면에 구멍을 뚫은 것은 당 차원의 결정일 가능성이 높다”며 “이 결정은 노동당과 김여정이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전문가나 탈북자들도 잘 모르는 것 같다. 북한 내부에서 금지돼 있다고 해서 북한 밖에서도 금지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이 한국에서 부른 노래 12곡 중 10곡이 북한에서는 금지곡”이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북한 응원단 가면이 신세대 우상화의 사례”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 김여정은 해외서 교육받아 우상화에 물들어 있지 않다“며 ”신세대 우상화를 한국에서 실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일성 젊은 시절 사진(왼쪽)과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가면./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