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명절 후 우울함-관절통, 갱년기 여성 발생률 높아

 
 
기사공유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이 되면 주부들은 정신적, 육체적 부담이 걱정된다. 실제 힘찬병원이 기혼 여성 505명을 설문한 결과, 주부 10명 중 6명(64.1%, 324명)이 관절 통증을 자주 느끼는 시기(복수응답)로 ‘명절’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기온 및 습도와 관련이 깊은 겨울철(54.6%), 장마철(38.5%), 아침(19%)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주부 10명 중 7명, 명절 후 관절 통증 겪어

힘찬병원이 명절 증후군 실태를 조사하고자 1월 29일(월)~2월 2일(금) 설문을 진행한 결과, 10명 중 7명(70.7%, 357명)이 명절 후 관절 통증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는 ‘명절 전 관절 통증이 느껴진다(6~10점)’는 비율(21.7%, 110명)보다 약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명절 후유증은 주부의 우울한 감정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명절 후 우울함을 표한 비율(64.2%, 324명)이 명절 전(23%, 116명)보다 높았다.

주부 중에서도 갱년기 여성이 명절 후유증에 특히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갱년기 여성이 명절 후 관절통과 우울한 감정을 느끼는 경우가 비(非)갱년기 여성보다 빈번하고, 후유증을 느끼는 기간도 비갱년기 여성은 보통 5일 내외였지만, 갱년기 여성은 평균 10일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가정의 며느리이자 시어머니로 가사 일을 전담하는 중년 갱년기 여성이 관절통과 더불어 우울한 감정을 심하게 느끼며 휴유증으로 인한 피로도 쉽게 누적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명절 이후 관절 통증 정도를 ‘통증을 전혀 느끼지 않는다(1점)’와 ‘관절 통증이 심하다(10점)’로 조사한 결과, 갱년기 여성(총 219명)이 느끼는 관절 통증 정도는 평균 8점인 반면, 비갱년기 여성(총 286명) 중 3~40대는 평균 5점, 60대 이상은 평균 7점으로 집계됐다. 명절 후 우울함이나 무기력함도 갱년기 여성이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우울함을 표한 갱년기 여성은 74%(219명 중 162명)인 반면, 비갱년기 여성은 56.6%(286명 중 162명)였다.

◆명절 때 역할 큰 갱년기 여성, 관절통 정신적으로도 부담 돼

갱년기 여성들이 우울한 감정을 느끼는 이유는 복합적이다. 명절에 자녀나 손주들과 함께 지내다가 명절이 지나고 모두 집으로 돌아간 뒤 허전함으로 우울해지는 ‘빈 둥지 증후군’도 그 이유 중 하나다. 명절 후 발생하는 관절 통증도 갱년기 여성이 우울한 감정을 느끼는 주된 이유로 지목됐다. 갱년기 여성 219명 중 182명인 83.1%가 명절 후 우울한 감정이나 무기력함에 관절 통증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것.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관절 통증은 보행 장애나 수면 장애 등으로 삶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관절 통증과 더불어 우울한 감정을 함께 느끼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평소 관절 상태가 좋지 않거나 관절염이 있는 경우라면 명절의 과도한 가사 노동이 관절에 부담을 주며 통증이 더 심해지고, 이는 우울함을 더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명절 후유증에 취약한 갱년기 여성의 경우에는 가사 노동을 적극 분담하는 등 가족들의 배려가 더욱 필요하다. 명절에는 노동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만큼 정신적, 육체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오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가족 간에 충분한 대화를 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활동을 하면 좋다.

◆연휴가 무서운 주부들, 허리, 어깨, 손과 손목! 미리 예방 필요

주부들에게 가장 많은 통증 부위로는 허리, 어깨, 손과 손목 순으로 나타났는데, 명절 가사 노동을 할 때 주부들이 바른 자세와 스트레칭 등을 통해 통증을 예방해야 한다. 노동 대부분의 동작은 허리 근육과 인대의 피로도를 증가시켜 요통이 발생하기 쉬운데, 휴식을 자주 취하고 30~40분마다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손과 손목에 부담을 덜 주기 위해 가벼운 조리 도구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그릇을 들 때도 손가락으로 집지 말고 가급적 손바닥으로 받쳐야 손목 관절을 보호할 수 있다.

정형외과전문의 황승현 원장은 “주부 관절통 환자 대부분은 지속적인 가사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관절을 반복 사용하게 된다”며 “아픈 관절을 쓰다 보면 자연적으로 통증이 완화되기 힘들고, 중년의 경우 치료가 늦어질수록 2차적 질환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83상승 26.6423:59 02/17
  • 코스닥 : 848.03상승 18.6423:59 02/17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17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17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