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군산공장 직원 2000여명 대책, 이달 말 윤곽 마련 목표"

 
 
기사공유

한국지엠 군산공장 생산라인. / 사진=뉴시스
한국지엠이 군산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하면서 해당 공장에 근무하는 2000여명의 직원들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해졌다.

한국지엠은 군산공장 지속적인 가동률하락으로 운영이 더 이상 불가능하다는 판단아래 5월말까지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인해 기존 군산공장 근무 직원 2000여명의 고용대책 마련이 최우선 해결과제로 주어졌다.

한국지엠은 이달말까지 노사간 협의를 통해 어떤식으로 직원들의 고용대책을 마련할지에 대한 윤곽을 잡겠다는 목표다.

일단 강제퇴직 등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공장폐쇄가 결정된 상황에서 군산공장 직원 2000명 전원에 대한 고용보장은 사실상 어려운 만큼 협의에 난항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전환배치 또한 쉽지 않다. 현재 한국지엠은 군산공장 외에 부평·창원·보령공장과 전국 각지의 서비스센터, 연구소 등을 운영 중인데, 각 사업장의 수용률 등 다양한 조건을 검토해야하기 때문.


특히 공장폐쇄에 대한 노조와 지자체의 강력한 반발과 집단행동이 예상돼 협의안을 도출하기까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직원들의 향후 운신을 사측이 일방적으로 결정할 수 없는 만큼 노조와 다양한 방안을 협의해 이달말까지 대책의 윤곽을 잡는 게 목표"라며 "오늘부터 협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12하락 7.98 10/24
  • 코스닥 : 711.07하락 7.93 10/24
  • 원달러 : 1132.50하락 5.1 10/24
  • 두바이유 : 76.44하락 3.39 10/24
  • 금 : 77.83하락 0.95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