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주택사업자, 지난달 '9313명' 신규등록… 서울·경기가 70% 차지

 
 
기사공유
임대주택사업자 등록추이. /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13일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이 발표된 이후 임대등록이 급증해 올해 1월 한달에만 9313명이 개인 임대사업자로 신규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간 내 등록 말소자를 고려할 경우 순증은 9256명이다.

이는 지난해 1월에 등록한 임대사업자 3799명과 비교해 2.5배 증가한 수치이며 임대주택등록 활성화방안 발표영향으로 등록이 빠르게 늘었던 지난해 12월 대비로도 26.7% 높은 수치이다.

올해 1월에 등록한 임대주택사업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시 3608명, 경기도 2867명 등 총 6475명이 등록해 전체의 69.5%를 차지했다.

1월 한 달간 임대등록한 주택 수는 2만7000채로 2017년 한해 월평균인 1만6000채를 상회했다. 이에 따라 1월말 기준으로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26만8000명이며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은 100만7000채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작년 12월에 발표한 '임대주택등록 활성화 방안'의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향후 무주택 임차인의 주거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올해 4월에 임대사업자 등록 DB가 본격 가동되고 내년 1월부터 주택에 대한 임대소득세가 과세됨에 따라 앞으로도 임대사업자 등록은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19:18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19:18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19:18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9:18 08/18
  • 금 : 70.38상승 0.7819:18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