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설 연휴 금융거래 정상 가동할 것”

차세대전산시스템 ‘위니’ 도입 연기

 
 
기사공유
우리은행 본점. /사진=뉴스1 DB.

우리은행이 차세대전산시스템 위니(WINI)도입을 연기하고 설 연휴기간 금융거래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13일 우리은행은 이같이 밝히며 고객불편을 최소화하고 거래안정성과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우리은행 고객들은 설 연휴기간에도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텔레뱅킹 ▲체크카드 ▲ATM 사용 등 모든 금융거래를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6일부터 설 연휴기간 위니를 도입하기 위해 15~18일 신용카드 결제 등 일부 서비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금융거래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결정으로 우리은행이 위니를 도입하는 시기는 당초 19일에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은 위니를 통해 ▲전산처리속도 향상을 통한 고객 대기시간 감소 ▲빅데이터 기반 옴니채널 구축으로 고객별 맞춤상품 제안 ▲업무별 사전체크 기능신설 통해 고객요청 거래 처리 시 정확도 개선 ▲보안기술 업그레이드로 고객정보 암호화 및 금융사기 예방 등의 금융거래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고객 편의성을 최대한 높이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점을 고려해 시행시기를 정할 것”이라며 “확정되면 별도로 공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58.91상승 10.4616:00 08/15
  • 코스닥 : 761.94상승 6.2916:00 08/15
  • 원달러 : 1127.90하락 616:00 08/15
  • 두바이유 : 72.46하락 0.1516:00 08/15
  • 금 : 71.25상승 0.716:00 08/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