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노조 "필사즉생 각오로 투쟁"

 
 
기사공유

한국지엠 군산공장 전경. / 사진=뉴시스
한국지엠이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 데 대해 노동조합이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13일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발표 직후 입장자료를 내고 "명절을 앞두고 한국지엠의 존립 및 지속가능경영과 관련된 매우 중요한 결정을 노조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적자경영에 대한 책임을 오로지 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는 행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어 "노조는 국민혈세를 지원해달라는 날강도식 지엠자본의 요구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지엠의 고금리이자, 이전가격 문제, 과도한 매출원가, 사용처가 불분명한 업무지원비로 한국지엠 재무상태는 밑빠진 독이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영진의 파렴치한 행태를 노조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전 조합원이 하나돼 단결된 투쟁으로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14일 오전 10시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투쟁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후 11시 군산공장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해 공장 폐쇄와 구조조정에 맞서 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한국지엠은 군산공장 지속적인 가동률하락으로 운영이 더 이상 불가능하다는 판단아래 5월말까지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23:59 02/24
  • 코스닥 : 874.78상승 4.5623:59 02/24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24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24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