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금수저 부정채용방지법' 발의… "불합격 사유 공개할 것"

 
 
기사공유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 /사진=뉴스1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9일 '금수저 부정채용방지법'(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개정안에는 대기업·공공기관·금융권 등이 투명하고 공정한 채용절차를 제도화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장이 채용절차를 진행할 경우 의무적으로 채용심사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했다. 위원에는 3분의1 이상의 외부전문가가 참여해야 한다.

채용심사위원이 구직자의 친족이거나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으면 이를 즉각 채용심사위원회에 보고해 채용 과정의 공정성을 강화토록 했다.

김 의원은 "채용단계별 합격 여부와 그 사유를 구직자에게 알려 '깜깜이 심사'로 불리던 채용 관행도 보다 투명해질 전망"이라며 "서류심사·필기·면접시험 등 각 심사가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공공기관과 금융권에서 드러난 채용비리는 청년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잘못된 행태"라며 "이번 법안 발의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한발 더 다가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88상승 0.8316:41 08/20
  • 코스닥 : 769.78하락 2.5216:41 08/20
  • 원달러 : 1123.10하락 1.816:41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6:41 08/20
  • 금 : 70.38상승 0.7816:41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