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부, 안종범에 징역6년·벌금 1억원 선고… '기업 강요·대가성 뇌물'

 
 
기사공유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사진=임한별 기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징역 6년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는 13일 열린 재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국정농단 사태에 조력한 혐의를 받는 안 전 수석에게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을 선고했다.

국정농단 사태에서 주범으로 지목된 안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 등 15개 전경련 회원사에 미르·K스포츠재단에 774억원을 출연하도록 강요한 혐의에 대해서 유죄를 받았다. 재판부는 안 전 수석이 김영재 원장에게 받은 현금과 핸드백에 대해서도 대가성 뇌물로 간주했다.

한편 ‘국정농단의 시작과 끝‘으로 불린 최순실씨는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았다.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88상승 0.8316:41 08/20
  • 코스닥 : 769.78하락 2.5216:41 08/20
  • 원달러 : 1123.10하락 1.816:41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6:41 08/20
  • 금 : 70.38상승 0.7816:41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