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재산관리인' 이병모 긴급체포… 증거인멸 혐의

 
 
기사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시스

다스 실소유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76)의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12일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3일 "어제 청계재단 사무국장 이씨를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하여 조사 중"이라며 "체포시한 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무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하다가 2004년 3월부터 이 전 대통령의친형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금을 관리했다. 이와 동시에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도 알려졌다. 

이 사무국장은 이 전 대통령 재산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자신이 보관하고 있던 일부 장부를 파기하려고 하다가 검찰에 적발됐다. 해당 장부에는 이 전 대통령 측의 차명 재산 내역과 관련 자금 입·출금 내역이 기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오는 14일 중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피의자를 긴급체포하면 최장 48시간까지 구금할 수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93하락 14.58 10/18
  • 코스닥 : 734.78하락 4.37 10/18
  • 원달러 : 1133.00상승 6.5 10/18
  • 두바이유 : 80.05하락 1.36 10/18
  • 금 : 80.23상승 1.4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