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쇼트트랙 500m 결승서 킴부탱에게 페널티 실격…왜?

 
 
기사공유
최민정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 경기에서 캐나다 킴부탱(캐나다)을 추월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민정이 실격이라는 충격적인 결과에 고개를 숙였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은 이날 1위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이 500m에서 단 한번도 이루지 못한 은메달의 꿈이 현실이 되는 순간인 듯했다.

그러나 경기 후 심판진이 최민정에게 페널티를 주는 반전이 일어났다. 2위권을 달리던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 결승선을 앞둔 코너를 도는 순간 앞에 있던 폰타나를 제치기 위해 앞으로 밀고 들어왔다. 이 과정에서 살짝 충돌이 벌어졌다. 최민정은 폰타나와 결승선 앞에서 나란히 스케이트 날을 내밀었다.

경기가 끝나자마자 전광판에는 사진 판독을 알리는 문구가 떴다. 사진 판독 결과 폰타나의 날끝이 최민정보다 22cm 앞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심판들이 다시 비디오를 돌려보기 시작했다. 잠시후 전광판에 나온 결과에 최민정의 이름 옆에 PEN(실격)이라는 표시가 떴다. 막판 폰타나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했다는 이유다.

이날 아쉽게 다잡았던 첫 올림픽 메달을 놓친 최민정은 오는 17일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다시 도전한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12하락 16.73 10/15
  • 코스닥 : 718.87하락 12.63 10/15
  • 원달러 : 1134.30상승 2.9 10/15
  • 두바이유 : 80.43상승 0.17 10/15
  • 금 : 79.36하락 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