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화' 프리쉐, 한국 루지 사상 최고성적 '8위'

 
 
기사공유
독일 귀화선수 에일리 프리쉐가 13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루지 여자 싱글 4차 주행을 마치고 태극기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푸른눈의 국가대표' 에일리 프리쉐(26·경기도체육회)가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한국 올림픽 루지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프리쉐는 13일 오후 강원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루지 여자 싱글 3, 4차 주행에서 각각 46초751, 46초843을 기록했다.

지난 12일 1차 주행 46초350, 2차 주행 46초456과 함께 1~4차 합계 2분19초557을 기록한 프리쉐는 전체 29명 중 7위에 올랐다.

프리슈는 대한루지경기연맹이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급히 러브콜을 보낸 선수다. 루지 최강국인 독일에서 촉망받는 유망주였지만, 경쟁에서 밀리면서 2015년 은퇴했다. 프리슈는 한국 연맹의 제안을 고심 끝에 승낙했고 2016년 11월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해 특별 귀화했다.

함께 출전한 성은령(26·대한루지경기연맹)은 3분8초250으로 18위에 랭크됐다.

한편 '루지 여제' 나탈리 가이젠베르거(30·독일)는 3분5초232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가이젠베르거는 2010년 밴쿠버 대회 여자 싱글 동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2014년 소치 대회에서 싱글과 팀 계주 2관왕에 오른 최강자다.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18.64하락 43.07 10/23
  • 코스닥 : 731.05하락 13.1 10/23
  • 원달러 : 1135.60상승 7.2 10/23
  • 두바이유 : 79.83상승 0.05 10/23
  • 금 : 78.78상승 0.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