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2018 시즌 오픈 공연 <스페셜 갈라> 선봬

 
 
기사공유
유니버설발레단이 2018년 시즌 오프닝으로 그동안 쌓아온 역량을 집약한 <스페셜 갈라>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은 2014년 창단 30주년을 기념하여 평소 한 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유수의 대작을 하이라이트로 엮은 <스페셜 갈라>를 처음 선보인바 있다.

이번 <스페셜 갈라>에서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작 <백조의 호수>, <지젤>, <돈키호테>, <해적> 등을 비롯해 제 2의 발레 한류를 일으킨 창작품 <발레 춘향>, 드라마 발레의 마스터피스 <오네긴>과 마린스키발레단 버전의 <로미오와 줄리엣> 하이라이트로 구성된다.

이외에도 모던 발레계 거장 나초 두아토의 <멀티플리시티>에 등장하는 명장면 ‘첼로 2인무’, ‘토카타’와 함께 지난해 ‘제 7회 대한민국발레축제’에서 첫 선을 보여 호평을 받았던 레이몬도 레벡의 <화이트 슬립> 전막을 다시 만날 수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마린스키발레단의 수석무용수 블라디미르 쉬클리야로프(1985년생, Vladimir Shklyarov)와 솔리스트 마리아 쉬린키나(1987년생, Maria Shirikina)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 프로그램 중 마린스키발레단 버전의 <로미오와 줄리엣> ‘발코니 파드되’와 <발레 101>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문훈숙 단장은 “이번 갈라는 한 해의 서막을 여는 공연으로 고전, 창작, 모던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볼 수 있어 발레 초심자는 물론 오랜 시간 발레를 사랑해주신 매니아까지 두루 만족시킬 수 있는 풍성한 무대”라고 말했다. 이어 문 단장은 “특히 작년에 많은 관객들을 감동시켰던 <화이트 슬립>은 올해 ‘제 4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서 최우수상(공연부문)을 수상한 작품인데, 이번 갈라를 통해 더 많은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고 소회을 밝혔다.

한편 이번 <스페셜 갈라>는 2018년 3월 2일부터 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선보이며, 예술의전당, 인터파크, 유니버설발레단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23:59 02/24
  • 코스닥 : 874.78상승 4.5623:59 02/24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24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24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