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지도부, 설 귀성인사 총출동… 명절 민심 잡기

 
 
기사공유
설 연휴 귀성 열차표 현장판매가 시작된 16일 서울역 대합실 매표소 앞에 열차표를 사기 위해 자리를 펴고 밤을 지샌 시민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 지도부는 설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일제히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귀성인사에 나섰다. 

6·13 지방선거가 넉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이번 명절의 설 밥상 머리 정치 이슈는 어느 때보다 치열할 전망이다. 여야 지도부는 각 당의 정책과 비전이 담긴 공보물을 나눠주며 귀성객들의 설 밥상 머리 논쟁에서 우위를 겨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한 뒤 곧바로 서울역을 장문해 고향으로 향하는 시민들과 인사했다.

비슷한 시각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지도부도 서울역에서 귀향 인사에 나섰다.

또 바른미래당은 출범 이튿날을 맞아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및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서울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국회 본청 앞에서 대국민 설 인사를 했다.

호남을 지역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의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오전에 용산역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한 뒤 곧장 시민들을 만났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안녕하십니까. 강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