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연출가, 여관방 성추행 의혹… "활동 중단하고 반성하겠다"

 
 
기사공유
이윤택 연출가/사진=뉴시스

문학계 원로인 시인 고은에 이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연극계 대표 연출가 이윤택씨가 앞으로 활동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이는 연출가 김수희씨(극단 미인 대표)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Metoo, 나도 말한다) 운동에 동참하는 장문의 글을 남긴 이후 결정됐다. 

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10여년 전에 이윤택 연출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연극 '오구' 지방 공연에서 이윤택 연출가가 여관방으로 불러 안마를 시키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김 대표는 이 일을 계기로 극단에서 탈퇴했다.

뉴스1에 따르면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이윤택 연출가가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연출가가 일단 3월1일에 예정된 '노숙의 시' 공연부터 연출을 모두 취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대표는 아울러 "이윤택 연출가가 앞으로 계획된 작업을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며 "10여년 전 일이라고 하더라도 덮을 수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페이스북 글 공개 이후 새벽부터 논의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이슈팀 기자 강영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06하락 9.8510:59 05/24
  • 코스닥 : 873.50상승 4.3410:59 05/24
  • 원달러 : 1081.90상승 1.210:59 05/24
  • 두바이유 : 79.80상승 0.2310:59 05/24
  • 금 : 76.65하락 0.6310:59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