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피겨 페어 김규은-감강찬, 점프 실수로 쇼트 42.93점 '눈물'

 
 
기사공유
김규은·감강찬. /뉴스1 DB


한국 피겨스케이팅 대표 김규은(19)-감강찬(23)이 쇼트프로그램에서 아쉬운 연기 속에 저조한 점수를 받았다.

김규은-감강찬은 14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42.93점(기술점수 21.04점 + 예술점수 22.89점)을 받는 데 그쳤다.

이 점수는 개인최고점인 55.02점은 물론, 지난 9일 팀이벤트 경기에서 기록한 52.10점에도 크게 미치지 못한 저조한 점수다. 김규은과 감강찬은 자력으로 출전권을 얻지 못했지만 한국이 팀이벤트 출전국에 이름을 올리면서 출전권을 얻게 됐다.

22개의 참가팀 중 가장 먼저 출전한 김규은-감강찬은 '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이어진 스로 트리플 살코에서 김규은이 엉덩방아를 찧었다. 감강찬이 김규은을 던지며 회전을 하는 동작이었지만, 김규은의 착지 동작이 흔들리면서 넘어지고 말았다.

큰 실수가 나오면서 다음 동작까지 여파가 이어졌다. 김규은과 감강찬이 함께 뛰는 트리플 살코에서 김규은의 회전이 크게 부족했다.

김규은-감강찬은 다시 재정비해 마지막까지 경기를 마쳤다. 김규은은 연기를 마친 뒤 크게 아쉬움이 남는 듯 눈물을 보였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06:07 08/20
  • 코스닥 : 772.30상승 11.1206:07 08/20
  • 원달러 : 1124.90하락 5.206:07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06:07 08/20
  • 금 : 70.38상승 0.7806:07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