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창올림픽 참가단 체류비 28억6000만원 지원

 
 
기사공유
북한 응원단.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정부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조명균 장관 주재로 열린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이같은 내용의 '2018 평창올림픽 대회 북한 참가단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교추협 안건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북한 대표단과 관련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다.

의결된 남북협력기금 지원액 총 규모는 약 28억6000만원이다.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과 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다만 사업이 완료된 후 비용이 정산되는 만큼 실제 집행 금액은 의결된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지원액에는 다음달에 열리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파견되는 북한 선수단 등 150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서는 추후 별도로 교추협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원은 앞서 남북이 지난달 17일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참가와 관련해 남측이 북측의 편의를 제공한다고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과거에도 정부는 북한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국제경기에 선수단을 파견하면 남북협력기금으로 이들의 체류비를 지원해왔다.

2002년 부산아시아경기대회에선 21억2000만원을 의결해 13억5000만원을 집행했고, 2003 대구유니버시아드대회 때는 13억5000만원을 의결해 8억9000만 원을,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는 9억3000만원을 의결해 4억1000만원을 집행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23:59 02/24
  • 코스닥 : 874.78상승 4.5623:59 02/24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24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24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