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전환포럼 창립, 4월 5일 프레스센터서 출범식 개최

 
 
기사공유
/사진=(사)에너지전환포럼 제공
원자력 등 기존 에너지 체계 변화에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모여 사단법인 에너지전환포럼을 최근 창립했다.

상임공동대표에는 홍종호 서울대 교수와 유상희 동의대 교수, 임성진 전주대 교수가 선임됐다.

14일 (사)에너지포럼에 따르면 지난 12일 국회의원회관 간담회실에서 창립총회가 열린 가운데 김종달 경북대 교수, 남경필 경기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박재묵 대전세종연구원장, 박종근 서울대 교수, 안희정 충남도지사,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전의찬 세종대 교수(이상 가나다 순)를 고문으로 위촉했다.

(사)에너지전환포럼은 에너지전환에 대한 정치·경제·사회 분야의 담론을 공론화하고 이를 체계화해 정부에 제안하는 활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또 에너지전환과 관련한 정책입법 건의 및 지원, 관련 연구 및 정보제공, 시민사회 이해 제고 및 소통 활동 등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포럼은 원자력과 화석에너지 중심의 기존 에너지체계를 ▲에너지 절약 ▲효율 향상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전환해 나가는 것이 미래세대와 지구환경, 우리 산업을 위한 일이라고 뜻을 함께 하는 각계 전문가와 시민사회, 산업계, 정치·행정인들이 참여했다.

에너지·환경·경제·행정·법률·공학·금융·소통 분야 100여명의 전문가와 GS EPS, SK가스, 신성이엔지, 씨에스윈드, 웅진에너지, 유니슨, 한화솔라파워 등 에너지기업이 개인 및 기업회원으로 참여한다.

포럼은 오는 4월 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홍종호 상임공동대표는 "전 세계가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신산업 창출을 위해 에너지전환에 동참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아직 에너지전환정책을 둘러싼 소모적 논쟁에 머물러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에너지전환을 둘러싼 생각의 차이를 좁히고 공감대를 넓히며 에너지전환 과정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최적의 대안을 도출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