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방남 보도에…美 보수매체 "언론, 북한 선전임무 조력자 역할"

 
 
기사공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사진=임한별 기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방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과의 전쟁'에 기름을 부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간) 김여정이 북한 고위대표단으로 한국을 방문해 오빠 김정은을 위한 '북한정권 선전 임무'를 수행한 동시에, 미국 언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불을 붙였다고 보도했다.

WP은 뉴욕타임스, 로이터 통신 등 언론들이 김여정의 방남행보를 전한 기사들에 대해 일부 보수매체들이 비판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폭스앤드프렌즈가 12일 “미국 언론들이 트럼프 정부를 너무 미워해서 김여정 편을 들었다”는 주장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WP는 “자사를 포함한 CNN, 로이터 등은 김여정을 보도하며 북한의 인권탄압 문제도 언급했음에도 불구하고, 보수매체들은 ‘언론들이 북한 선전을 위한 메가폰을 제공해오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2:13 08/17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2:13 08/17
  • 원달러 : 1124.90하락 5.222:13 08/17
  • 두바이유 : 71.43상승 0.6722:13 08/17
  • 금 : 69.60하락 1.0622:13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