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논란' 모모랜드 "해외 팬 공동구매로 확인"

 
 
기사공유
걸그룹 모모랜드 /사진=스타뉴스 김창현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가 최근 '사재기 논란'과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하며 "논란이 된 8000장 구매는 해외 팬들의 공동구매"라고 밝혔다.

모모랜드 소속사 더블킥컴퍼니는 14일 공식입장을 전하며 "모모랜드의 사재기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더블킥컴퍼니는 "모모랜드는 오는 28일 '모모랜드 KOREAN Ver. Best Album' 발매를 시작으로 일본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며, 일본 발매 예정 앨범에는 현재 일본 주요 차트 상위권에 올라있는 신곡 “뿜뿜”이 수록되지 않아, 일본 및 해외 팬들의 '뿜뿜' 수록 앨범 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면서 "그때마다 소속사에서는 매장을 통한 구매 방법을 안내해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12일 급증한 앨범 판매량은 일본 진출 공식발표 이후 일본을 포함한 해외 팬들의 앨범 수요가 일시적으로 반영된 결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블킥컴퍼니는 "많은 분이 우려하시는 시장의 공정성을 해치는 행위를 결코 하지 않았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다만 진행에 미숙한 점이 많았음을 인정하며 이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 모든 질책을 겸허히 듣겠다"고 말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이슈팀 기자 강영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2상승 37.2415:52 02/23
  • 코스닥 : 874.78상승 4.5615:52 02/23
  • 원달러 : 1077.20하락 7.315:52 02/23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15:52 02/23
  • 금 : 1354.30상승 23.915:52 02/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