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값 상승폭 소폭 둔화… 매수관망세 지속

 
 
기사공유
한국감정원이 서울 집값 상승폭이 한풀 꺾였다고 분석했다. /사진=한국감정원

서울 집값 상승폭이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정부의 규제 기조 등의 영향으로 매수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감정원이 14일 발표한 ‘2월2주(12일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29% 상승하며 전주(0.3%)보다 줄었다. 이에 상승폭 둔화는 3주째 이어졌다.

서울에서는 용산구가 한주간 0.98% 상승하며 상승폭이 가장 컸다. 용산구는 1월 마지막주 0.83%, 2월1주에 0.82%의 상승률을 보인 바 있다.

또한 강동구도 0.71% 상승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또한 강남3구중 강남구가 0.46%로 전주 대비 상승폭을 확대했으며 서초구와 송파구는 각각 0.2%, 0.38%의 상승폭을 보여 전주 대비 절반 이하로 상승폭이 둔화됐다.

감정원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시장 규제와 더불어 신DTI 시행, 금리상승 등으로 인해 매수심리가 위축됐다”며 “강남권을 중심으로 지난주에 비해 상승폭이 줄었다”고 말했다.

또한 경기와 인천 등 일부 수도권 지역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경기와 인천은 각각 0.07%, 0.03% 상승했으며 경기에서 과천이 0.97%, 성남 분당이 0.82% 등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공급물량이 넘치는 평택(-0.05%)과 파주(-0.02%), 고양 일산동(-0.12%), 일산서(-0.09%), 김포(-0.03%)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감정원은 서울의 전세가격을 지난주 0.04%에서 이번주 보합으로 전환했다. 감정원은 “서울 인근 신도시 물공급으로 안정세가 이어졌다”며 “역세권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이 올랐지만 강남3구 등에서 수요가 줄어 상승에서 보합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21.83상승 26.6423:59 02/17
  • 코스닥 : 848.03상승 18.6423:59 02/17
  • 원달러 : 1077.20하락 7.323:59 02/17
  • 두바이유 : 59.84하락 0.4523:59 02/17
  • 금 : 1354.30상승 23.923:59 02/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