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안전거리 미확보 사고’ 평소 3배

 
 
기사공유
/자료사진=뉴스1 오장환 기자

설 연휴 안전거리 미확보로 인한 사고가 평상시보다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현대해상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설 연휴에 발생한 후미추돌 사고는 모두 3595건으로 전체 사고 1만1821건의 30.4%를 차지했다.

이는 같은 기간 2월 평일에 발생한 후미추돌 사고(2823건) 비중 22.3%보다 8.1%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연구소에 따르면 설 연휴 고속도로에서 후미추돌 사고 주요 원인은 주시 태만(37.0%)과 안전거리 미확보(16.3%)였다. 특히 안전거리 미확보로 인한 사고 비중은 2월 평상시 5.3%에서 설 연휴 16.3%로 3배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연구소는 설 연휴 전기자동차로 장거리를 운전할 땐 배터리 성능 저하를 고려해 평소보다 주행가능거리를 20% 짧게 잡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19:13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19:13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19:13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9:13 08/18
  • 금 : 70.38상승 0.7819:13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