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전 여친 육지담? 캐스퍼까지 가세… 누리꾼 "왜 네가 해명?"

 
 
기사공유
육지담./사진=뉴스1


래퍼 육지담과 캐스퍼가 가수 강다니엘의 팬을 포함한 많은 누리꾼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맞고 있다.

14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온라인에 퍼진 '강다니엘 빙의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 주장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빙의글‘이란 팬들이 자기가 좋아하는 아이돌과 연애를 하는 것처럼 주인공에 이입해서 쓰는 글이다.

논란이 커지자 육지담은 해당 글을 삭제한 뒤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육지담이 쓴 글에 다니엘의 팬들과 일부 누리꾼들은 거세게 비난했다.

"육지담 과대망상병 걸렸나?", "실검에 육지담 떠서 뭔가 했더니. 전남친 혹은 구썸남이던 애가 갑자기 유명해지니 뒤늦게 놓친게 후회돼 알리고 싶었나본데 그 방법이 예의가 너무 없다고 생각함", "육지담. 차마 보질 못하겠다"라며 육지담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 누리꾼은 "육지담 강다니엘 썸만 탄 정도인가? 근데 왜 육지담 이렇게 발악하는거지? 속시원하게 밝혀줬으면 좋겠다. 근데 팬들이 뭐라고 하니까 글 싹다 지웠네? 쫄리나?"라며 게시글을 삭제한 육지담을 저격했다.

한편 인스타그램에 육지담과 강다니엘과 관련된 내용을 기재한 래퍼 캐스퍼를 비난하는 댓글도 있었다.

"캐스퍼 너가 뭔데 껴드냐. 그냥 카더라 식의 말만할거면 가만히 있어라. 증거를 가지고 와라", "사귀었거나 말거나고 캐스퍼는 무슨 오지랖으로 해명하고 있냐?" 등의 댓글이 있었다.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19:14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19:14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19:14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9:14 08/18
  • 금 : 70.38상승 0.7819:14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