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 따고 사랑도 찾고… 평창올림픽 선수촌 '데이팅 앱' 사용량 급증

 
 
기사공유
평창올림픽 선수촌에서 데이팅 앱 사용량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소셜 데이팅 애플리케이션 '틴더'는 지난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이후 선수촌에서의 틴더 사용량이 일일 평균 348%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상대에 대한 호감 여부를 선택하는 '스와이프'(화면을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쓸어 넘기는 동작)의 전체 수는 571%,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해 호감을 표시한 수는 565%, 매칭 수는 644% 증가했다.

'패스포트' 기능을 사용해 자신의 위치를 선수촌으로 설정한 사용자 수는 무려 1850% 증가했다. '패스포트' 기능을 이용한 사용자의 국가 별 비율은 미국이 가장 높았으며 스웨덴, 영국, 캐나다, 스위스가 뒤를 이었다.

틴더는 2014년 소치에서도 사용량이 급증한 바 있다. 미국의 스노보드 스타이자 여자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 금메달리스트인 제이미 앤더슨은 당시 US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애용하는 앱으로 틴더를 꼽기도 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2:12 08/17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2:12 08/17
  • 원달러 : 1124.90하락 5.222:12 08/17
  • 두바이유 : 71.43상승 0.6722:12 08/17
  • 금 : 69.60하락 1.0622:12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