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정부에 ‘군산 고용 재난지역’ 신청

 
 
기사공유
한국지엠 군산공장. /자료사진=뉴시스

전라북도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후폭풍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에 지원사격을 요청한다.

14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이날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지엠 군산공장 생산중단에 따른 협력업체 및 근로자 지원을 위해 정부에 '산업재난대응특별지역 및 고용재난지역 지정' 신청을 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재난대응지역특별지역 및 고용재난지역 지정은 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 및 근로자에게 단기 경영 및 고용안전을 위한 금융과 세제, 실직자 고용유지, 재취업 등을 돕기 위함이다.

먼저 산업재난대응특별지역은 해당 지역(군산시)의 특정산업 의존도와 지역경제 침체도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 한해 일정기간(2~3년) 특별지역으로 지정한다.

고용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보조, 연구개발 활동지원, 산업기반시설 확충 등을 위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고용재난지역은 고용사정이 현저히 악화 돼 고용재난 해소를 위한 지원이 필요한 경우에 한해 일정기간(1~2년) 재난지역으로 지정된다.

고용보험·산재보험 보험료, 징수금 체납처분 유예 등 행정상·재정상·금융상의 특별지원을 하게 된다.


 

  • 0%
  • 0%


  • 코스피 : 2148.31하락 19.2 10/18
  • 코스닥 : 731.34하락 7.81 10/18
  • 원달러 : 1135.20상승 8.7 10/18
  • 두바이유 : 80.05하락 1.36 10/18
  • 금 : 80.23상승 1.4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