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5년치 폭탄' 맞은 사연

 
 
기사공유
이외수 작가에게 강원 화천군은 지난 8일 집필실 사용료 1877만2090원을 부과했다. /사진=뉴시스(화천군청 제공)

이외수 작가에게 강원 화천군이 지난 8일 감성마을 집필실 사용료를 부과했다.

화천군은 이날 이외수 작가에게 최근 5년 치 사용료로 1877만2090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외수 작가는 2006년 1월부터 감성마을 집필실을 사용 중이다.

이후 집필실 사용과 관련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절차를 거쳐 사용료를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문학관에 전시 중인 이외수 작가의 소장품에 대해서는 이 작가가 요구 시 임대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화천군과 체결했던 협약서도 새로운 계약 내용을 추가해 다시 작성한 뒤, 군의회의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이 작가는 지난해 8월6일 감성마을에서 열린 문화축전 시상식서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10분 이상 소동을 피우고 '감성마을을 폭파시키고 떠나겠다'는 말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와 관련 화천군은 지난해 12월22일 성명서를 통해 "감성마을의 모든 시설물은 화천군의 행정재산이므로 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법적 규정에 따라 사용·수익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이슈팀 기자 강영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