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재산관리인' 이병모 구속영장 청구

 
 
기사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횡령 및 배임, 대통령기록물관리에관한법률 위반, 증거인멸 등 혐의로 이 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련 장부의 핵심 내용 부분을 파쇄한 혐의를 받는다. 또 다스 자회사인 홍은프레닝과 금강의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국장이 지난주 장부의 핵심 내용이 담긴 부분을 뜯어서 파쇄했다고 시인하며 장부를 제출하자 12일 증거인멸 혐의로 이 국장을 긴급체포했다.

이 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하다가 2004년 3월부터 이 전 대통령의친형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금을 관리했다. 이와 동시에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도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04:54 08/20
  • 코스닥 : 772.30상승 11.1204:54 08/20
  • 원달러 : 1124.90하락 5.204:54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04:54 08/20
  • 금 : 70.38상승 0.7804:54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