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혐의 현직 부장검사 구속영장 청구

 
 
기사공유
검찰 내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 /사진= 뉴스1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 지난 12일 강제추행 혐의로 긴급체포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 부장검사는 다음날 오전 예정됐던 본인의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 김 부장검사의 구속 필요성 등을 심리할 서울중앙지법 엄철 당직 판사는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지 않고 검찰로부터 넘겨받은 영장청구서와 수사서류 등을 검토한 뒤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영장심사 불출석은 혐의에 적극적으로 항변하면서 다투지 않겠다는 의사의 표시로 받아들여진다. 통상 현직 검사나 법무·검찰 고위간부 출신 등에 대해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경우 법원 심사를 포기한 전례들이 있다.

김 부장검사는 지난달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성을 상대로 강제적인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이 조사단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처벌을 요청했고, 조사단은 지난 12일 소속 검찰청 사무실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 0%
  • 0%


  • 코스피 : 2471.91상승 6.3417:47 05/23
  • 코스닥 : 869.16하락 3.817:47 05/23
  • 원달러 : 1080.70하락 4.717:47 05/23
  • 두바이유 : 79.57상승 0.3517:47 05/23
  • 금 : 77.28상승 0.8517:47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