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희 "마지막 올림픽, 감사했습니다"

 
 
기사공유
/사진=박승희 인스타그램
마지막 올림픽 경기를 치른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박승희(26)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승희는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많은 분들의 함성 속에 저의 마지막 올림픽이 마무리 됐다"며 "무모할 수도 있었던 도전에 큰 응원을 보내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조건 없이 내 도전을 멋지게 봐주고 응원해준 분들 덕분에 제가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올림픽에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경기장에서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의 함성 덕분에 가슴이 벅차고 뭉클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종목에서 처음으로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로 남을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2010 밴쿠버 대회를 통해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2010 밴쿠버와 2014 소치 때는 쇼트트랙 대표로 출전해 총 5개의 메달(금2, 동3)을 획득했다.

이후 지난 14일 박승희는 2018 평창올림픽 여자 1000m 경기에 나서 1분16초11을 기록, 31명 중 16위를 기록하며 8년에 걸친 올림픽 대장정을 끝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65상승 12.214:04 05/21
  • 코스닥 : 869.45상승 13.8314:04 05/21
  • 원달러 : 1077.60하락 3.614:04 05/21
  • 두바이유 : 77.06상승 0.3914:04 05/21
  • 금 : 1338.30하락 10.514:04 05/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