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 언급되는 이유는?…노선영 과거 발언 화제

 
 
기사공유
전명규 한국체육대학 교수 겸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의 이름이 세간에 오르락내리고 있다.

먼저 이상화 선수의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경기가 열리던 날 선수단을 방문한 빙상연맹 임원이 전명규 부회장이라는 보도가 나와 비난을 받았다. 이후 이상화의 해명으로 전명규 부회장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 싶었지만 곧이어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바로 지난 19일 열린 스피트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 이후 불거진 ‘노선영 왕따’ 논란의 중심에 전명규 부회장이 있다는 것이다.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이 열린 가운데 한국의 노선영이 경기를 마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이날 경기에 참가한 노선영은 과거 인터뷰에서 “전명규 부회장이 김보름 선수를 선수촌에서 빼서 한국체대에서 따로 매스스타트 훈련을 시키고 있다”며 “빙상연맹이 메달을 딸 선수들을 미리 정해놓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심한 차별 속에 훈련에 제대로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폭로한 바 있다.

한편 전날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차민규는 믹스존인터뷰에서 “내 성향이 몸싸움을 싫어해서 전향을 했는데 ‘신의 한수’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차민규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을 권한 전명규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